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저소득층 분유·기저귀 지원예산 삭감…野"복지공약 파기"

최종수정 2014.11.03 06:53 기사입력 2014.11.02 14: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정부가 내년도 저소득층가구의 12개월 영아까지 조제분유·기저귀 지원 예산 50억원을 전액 삭감한 데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이 "복지 공약 파기"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한정애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2일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어르신을 위한다며 내세운 기초연금공약은 헌신짝이 돼버렸다"면서 "경로당 냉·난방비까지 삭감했던 불효 정권이 반값등록금·고교 무상교육·누리과정에 대해 '나 몰라라' 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분유와 기저귀까지 빼앗겠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대변인은 "저출산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출산을 장려한다면도 정작 저소득층에 대한 기저귀값·분유값 지원조차 하지 않겠다는 정부 여당에게 무책임의 끝은 어디까지인지 묻고 싶다"며 "박근혜 정부가 자신 있게 내세운 '생애주기별 맞춤형 공약'이 '생애주기별 맞춤형 거짓말'이 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각종 복지공약은 파기되고 정책은 누더기가 됐다"면서 "예산은 반영조차 하지 않는 등 국민과의 약속을 가차 없이 내팽개치는 것이 대통령과 집권 여당이 말한 원칙과 신뢰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한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에서 사라진 기저귀값·분유값 50억원을 되찾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2015년 예산 심사 과정에서 반값등록금·고교 무상교육·누리과정·경로당 냉난방비 등 박근혜 정부가 약속했던 복지 공약이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새누리당의 협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오전 '2015년 예산안 심사방안'과 관련해 기자 간담회를 열고 '저소득층 기저귀·조제분유 지원액 50억원'을 10대 핵심 증액사업 중 하나로 꼽았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