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BS 또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일베' 이미지 사용…왜 자꾸?

최종수정 2014.10.17 11:00 기사입력 2014.10.17 11:00

댓글쓰기

고 노무현 대통령 비하 '일베' 이미지 방송사고[사진=온라인커뮤니티]

고 노무현 대통령 비하 '일베' 이미지 방송사고[사진=온라인커뮤니티]


SBS, 또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일베' 이미지 사용…해명에도 '논란 일파만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BS가 또 다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일간베스트저장수(일베) 사진을 사용해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줬다.

16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만능 가위 손'이라는 타이틀로 종이 아트 남자 송훈 씨의 사연이 그려졌다.

문제는 제작진이 신윤복의 '단오풍정' 원작과 송훈 씨가 제작한 종이조각 작품과 비교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목욕하는 여인을 훔쳐보는 동자승이 있어야 할 곳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이 있었던 것이다. 이 이미지는 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기 위한 의도로 사용되고 있다.

방송 이후 일베 게시판은 물론 기타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일간베스트저장소'의 게시판에선 "일베가 해냈다"며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고, 이와는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이렇게 잦은 방송 사고는 의도적인 것이 아니냐"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이에 SBS 관계자는 한 매체에 이는 "명백한 실수"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세상에 이런 일이' 프로그램이 외주 제작사에서 맡아 제작하는 프로"라며 "피디가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구글에서 사진을 내려 받았는데 작업을 할 때는 전혀 이상한 부분이 없었다.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 눈여겨보지 못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SBS는 일베 이미지를 무단 사용하는 방송사고가 잦아 논란을 일으킨 전례가 많아 논란이 쉽사리 가라않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해 10월 SBS 스포츠뉴스가 일베에서 합성한 연세대 로고를 사용해 논란이 일었고, 같은 해 8월 'SBS뉴스'에선 후쿠시마산 가자미류 방사능 검출량 그래픽에서 노 전 대통령을 희화화한 사진이 합성돼 뭇매를 맞았다. 당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은 해당 사안에 대해 SBS에 '주의' 조치를 내렸다. 그 후에도 SBS는 지난 3월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방송 중 일명 '일베대' 로고를 사용해 또한번 물의를 빚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