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AG]박태환, 자유형 400m 銅…"많이 미안하다"

최종수정 2014.09.24 10:43 기사입력 2014.09.23 20:48

댓글쓰기

박태환[사진=김현민 기자]

박태환[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인천=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 박태환(25·인천시청)이 남자 자유형 400m에서 동메달을 땄다.

23일 오후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쑨양(23·중국), 하기노 고스케(20·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레이스를 마쳤다. 기록은 3분48초33.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며 세운 개인 최고 기록 3분41초53에 7초가량 미치지 못했다. 쑨양은 3분43초23으로 금메달, 하기노는 3분44초48로 은메달을 땄다.
200m(1분52초05)까지 선두권을 유지한 박태환은 이후 심각한 체력 저하를 노출했다. 0.17초였던 선두 쑨양과 격차가 300m(2분50초46)에서 1.20초로 벌어졌다. 350m(3분19초94)에서 차이는 3.15초까지 늘어나 사실상 추격을 기대하기 어려웠다.

박태환[사진=김현민 기자]

박태환[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터치패드를 찍고 기록을 확인한 박태환은 바로 쑨양의 손을 들어주며 축하를 건넸다. 이어진 취재진과 만남에서는 조금 울먹이며 “개인적으로 많이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했다. 그는 “힘이 많이 부치는 것 같다. 많은 관중이 경기 뒤 잘했다고 격려를 보냈는데 얘기를 들을수록 마음이 무거웠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