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민구 국방부장관에 식칼담긴 소포… 용의자 영상공개

최종수정 2014.09.05 10:40 기사입력 2014.09.05 10:40

댓글쓰기

식칼

식칼


협박편지

협박편지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민구 국방부장관 앞으로 식칼과 괴문서가 담긴 소포가 배달돼 군합동조사반이 수사에 나섰다.

국방부는 5일 "지난 8월말 한민구 국방부장관 앞으로 식칼, 괴문서, 백색가루가 담긴 소포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합동으로 조사반을 구성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대한통운 용산지점 택배직원은 지난달 말 소포의 수신주소가 '이태원로 22 용산 3가 한민구'로만 표기돼 발송처인 은평지점으로 반송했다. 은평지점 택배직원은 겉포장에 표기된 수신처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 국방부장관의 소포임을 확인하고 찢어진 부분을 재포장하던 중 떨어진 식칼을 보고 군에 신고했다.

국제평화행동단이라는 단체명의의 소포 안 괴문서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의 북한에 대한 강경발언을 문제삼으며 한 장관은 물론 가족들의 신변을 위협하는 내용이 담겼다. 식칼의 한 쪽 면에는 '한민구', 반대쪽에는 '처단'이라는 빨간 글씨가 써 있다. 백색가루는 밀가루로 최종 확인됐다.

합동조사반은 택배 발송자가 서울 은평구 소재 한 편의점에서 보낸 것으로 확인하고 인근지역 주변상가와 버스의 CCTV영상까지 확보해 용의자의 은신장소를 추적하고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