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도이체방크] 커크 "무명의 반란", 매킬로이 5위

최종수정 2014.09.02 07:44 기사입력 2014.09.02 07:44

댓글쓰기

최종 4라운드서 5언더파 '2타 차 역전우승', 매킬로이는 그린에서 고전

크리스 커크가 도이체방크챔피언십 최종일 16번홀에서 환호하는 갤러리를 향해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노턴(美 매사추세츠주)=Getty images/멀티비츠

크리스 커크가 도이체방크챔피언십 최종일 16번홀에서 환호하는 갤러리를 향해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노턴(美 매사추세츠주)=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크리스 커크(미국)가 '무명의 반란'을 완성했다.

2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 보스턴TPC(파71ㆍ7216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 도이체방크챔피언십(총상금 8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몰아쳐 2위와 오히려 2타 차의 여유있는 역전우승(15언더파 269타)을 차지했다. 지난해 11월 맥글래드리클래식에 이어 시즌 2승째이자 통산 3승째, 우승상금이 144만 달러(14억6000만원)다.
2011년 바이킹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신고해 이미 2승이나 수확한 'PGA투어 챔프'지만 앞선 2승이 모두 'B급매치'였다는 점에서 아무도 예상치 못한 이변이 됐다. 커크 역시 "침착하기 위해 애썼지만 경기 내내 긴장됐다"며 "마침내 엄청난 우승을 일궈냈다"고 환호했다. 페덱스컵 포인트 2500점을 받아 당당하게 1위로 올라섰고, 이제는 '1000만 달러의 전쟁'에서도 가장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추격전은 공동 5위(11언더파 273타)에서 허무하게 막을 내렸다. 버디 5개를 솎아냈지만 또 다시 그린에서 고전하면서 보기를 4개나 쏟아냈다. 선두로 출발한 빌리 호셸(미국) 역시 2타를 줄였지만 공동 2위(13언더파 271타)로 밀려났고, 기대를 모았던 '액센추어 챔프' 제이슨 데이(호주)는 이븐파로 제자리걸음을 걸어 공동 7위(10언더파 274타)로 순위가 뚝 떨어졌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