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홍만, 5년 만에 격투기 복귀

최종수정 2014.08.29 18:51 기사입력 2014.08.29 18:51

댓글쓰기

최홍만

최홍만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최홍만(34)이 5년 만에 격투기 무대에 복귀한다.

최홍만은 다음달 12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리는 '레볼루션2?혁명의 시작'에서 브라질 출신 카를로스 도요타와 맞붙는다. 대회 주최사인 엔터원은 29일 최홍만과 도요타의 맞대결을 공식 발표했다. 도요타는 일본에서 20년째 체류 중이며 주짓수와 극진가라데의 실력자로 알려져 있다.
최홍만의 복귀는 2009년 10월 미노와 이쿠히사(일본)와의 드림 11 페더급 그랑프리 결승전 이후 약 5년 만이다. 그는 2000년대 중반 한국 격투기를 대표하는 최고의 스타였다. 217㎝의 큰 키를 앞세워 밥샵(미국)과 새미 슐트(네덜란드) 등을 쓰러뜨리면서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그러나 2008년 이후 정체기를 걷다 미노와와의 경기를 끝으로 연예 활동에 전념하면서 격투기 무대를 떠났다.

한편 여성 격투기 선수 임수정(29)은 레이카(일본)와 종합격투기(MMA)룰로 맞붙는다. 아이돌 그룹 '제국의 아이들' 멤버인 김태헌은 아이언 호스 다나카(일본)를 상대로 데뷔전을 한다. 메인 이벤트는 무제한급 명현만(29)과 나카무라 유타(일본)의 경기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