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홍만 등장에 서언·서준 형제 '울음바다'

최종수정 2014.07.20 17:09 기사입력 2014.07.20 17:09

댓글쓰기

이휘재 쌍둥이 아들 서언이와 서준이를 울린 최홍만 (사진:KBS2 '슈퍼맨이돌아왔다' 방송 캡처)

이휘재 쌍둥이 아들 서언이와 서준이를 울린 최홍만 (사진:KBS2 '슈퍼맨이돌아왔다'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홍만 등장에 서언·서준 형제 '울음바다'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이 개그맨 이휘재의 쌍둥이 아들들을 또 울렸다.

20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휘재의 집에 방문한 최홍만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언-서준 쌍둥이 형제는 아빠 이휘재와 함께 평화로운 시간을 보내던 중 갑자기 등장한 2m가 넘는 최홍만을 보고 깜짝 놀랐다.

최홍만은 아이들에게 밝게 미소 지으며 "안녕, 얘들아"라고 인사했지만 서언이는 슬금 슬금 뒷걸음질을 쳤고, 서준이는 그 자리에서 얼어붙은 채로 최홍만을 뚫어지게 쳐다보았다.
이내 쌍둥이는 울음을 터뜨리며 아빠 이휘재의 품으로 달려갔다. 최홍만은 의도치 않게 울린 아이들을 어쩔 줄 모르는 표정으로 바라보며 진땀을 흘려 웃음을 자아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홍만을 본 네티즌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홍만, 크긴 크네"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홍만, 진짜 웃겨 애기들 우는 거 리얼이야"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홍만, 애기 옆에 있으니까 더 커보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