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코와 정장제 더가드 "과민성대장증후군에 효과"

최종수정 2014.08.17 09:41 기사입력 2014.08.17 09: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휴가가 끝난 뒤 과민성대장증후군을 겪게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특히 이전에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앓았던 경우라면 그 가능성이 더욱 크다.

신경성 스트레스 질환인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아직까지 뚜렷한 원인이 밝혀져 있지 않다. 다만 스트레스, 불규칙한 식생활, 습관, 과음 등의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장의 운동기능과 내장의 감각기능에 영향을 주어 발생한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여름 휴가는 과식, 음주 등 평소와는 다른 식습관 패턴을 불러오는 데다가 환경에 따라서 화장실 사용에도 제약이 있어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유발하기 쉽다. 더 큰 위험성은 휴가가 끝난 뒤에 있다. 휴가로 인해 밀린 업무는 식습관이나 생활 패턴을 다시금 불규칙하게 만든다. 한 차례 휴식 뒤에 찾아오는 업무 스트레스도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원인이다.

여름철 내내 자주 냉장음식을 섭취했다면 이 또한 과민성대장증후군 재발의 원인으로 의심해볼 수 있다. 지속적인 냉장음식 섭취는 자율신경계에 영향을 미쳐 위와 장의 연동운동을 경직시킨다.

위와 장이 예민한 상태에서 스트레스를 받거나 과식을 하게 되면 음식 분해나 소화가 어려워지고, 이는 곧장 장 기능에 대한 부담으로 작용해 위장과 대장의 동반 악화라는 악순환을 불러오는 것이다.
여름 휴가가 끝난 뒤에 과민성대장증후군이 재발했다면 우선 헝클어진 장내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급선무다. 장내에는 유익한 균과 유해한 균이 공존한다. 유익균과 유해균 밸런스가 깨지면 장내 환경은 점차 악화돼 독성물질을 발생하게 된다.

이렇게 발생된 독성물질은 장내 점막을 자극해 설사, 복부팽만, 변비, 배변불규칙을 일으키며 심한 경우에는 용종생성 등 장 질환을 초래하기도 한다. 때문에 유익균을 증식하고 유해균 생성을 억제함으로써 장내 환경을 정돈하는 것은 과민성대장증후군 관리에 있어 반드시 챙겨야 하는 부분이다. 유산균 섭취는 장내 환경을 정돈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에 속한다.

유산균은 그 종류가 다양하고, 섭취한 양이 모두 장까지 살아서 도달한다는 보장이 없으므로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유산균의 종류와 유익균 증식효과, 그리고 유해균 번식 억제효과까지 다양한 면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최근에는 체내에서 유익한 역할을 하는 프로바이오틱스가 각광을 받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건강기능식품으로 유통되고 있어 근본적인 장 기능 개선을 기대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때문에 약사의 상담 아래 일반의약품으로 허가 받은 정장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한국코와주식회사의 정장제 더가드 코와 정장정은 낫토균과 유산균의 더블 생균을 첨가해 유익균을 증식시키는 동시에 유해균 생성을 억제한다.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선정된 바 있는 낫토는 몸 속 노폐물을 쉽게 배출하도록 하며, 풍부한 식이섬유로써 배변을 좋게 한다.

더가드 코와 정장정의 더블 생균은 판토텐산칼슘 성분 배합을 통해 유익균 증식력을 더욱 증폭시킨 데다가, 양배추에서 추출되어 위 기능 정상화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진MMSC(메틸메티오닌설포늄염화물) 성분으로 위 기능 정상화에도 영향을 미친다.

최근 출시된 종합 위장약 카베진 코와 S정의 함유성분으로 더욱 잘 알려진 MMSC는 위 점막을 회복시켜 위 기능을 정상화 하는 데 도움을 준다. 시중에 유통 중인 정장제 중에 위 기능 개선까지 동시에 이뤄지는 제품은 더가드 코와 정장정이 유일하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