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엘에너지, 동서발전 바이오중유 세번째 수주

최종수정 2014.08.11 15:02 기사입력 2014.08.11 15:02

댓글쓰기

지난 3·4월에 이어 4900㎘ 입찰 성공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바이오에너지업체인 엘에너지가 11일 한국전력공사의 발전 자회사인 한국동서발전으로부터 바이오중유 입찰을 또다시 따냈다.

엘에너지는 이날 진행된 동서발전의 바이오중유 4900㎘ 규모 납품 입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과 지난 3월 처음 2000㎘, 4월 3000㎘ 물량을 수주한 데 이어 이번이 세번째 납품 계약이다. 물량도 기존보다 두배 가량 많다.
김태훈 엘에너지 대표는 "그동안 주력 사업이었던 시스템에어컨 공조설비 분야를 축소하고 본격적인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탈바꿈한 첫해부터 이 같은 연속 수주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발전용 바이오중유 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렸다고 할 수 있는 시점에서 수많은 바이오중유 생산 지정업체 중에서 입찰에 단 한번 성공하는 것도 쉽지 않은데 세째 연속 입찰에 성공했다는 것은 시장에서 경쟁력과 기술력을 동시에 가지고 있음을 인정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발전용 바이오중유 시범보급사업은 중부발전과 서부발전·남부발전·동서발전 등 4개 발전사와 지역난방공사가 참여해 본격 추진되고 있다. 올 초 예상됐던 물량보다 더 많은 물량의 입찰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지난 6월 중부발전의 제주화력 3호기는 벙커C유 연료사용설비를 바이오중유설비로 전환해 세계 첫 친환경 바이오중유 발전소로 탈바꿈했다. 이뿐 아니라 남부발전은 세계 최대 100㎿급 바이오 발전소를 운영하게 됐고, 동서발전은 울산화력본부에 40만㎾급 기력 6호기에 국내 최대 규모의 바이오중유 혼소설비를 구축해 가동을 시작하는 등 중유 대신 바이오중유를 연료로 쓰는 화력발전사들이 속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엘에너지 관계자는 "바이오중유 시장 확대의 신호탄이 본격적으로 쏘아 올려진 이때 엘에너지는 그동안 끊임없는 연구개발(R&D)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등을 통해 가격경쟁력과 함께 기술력을 보유하는 등 노력의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