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경, 그랑프리 여자배구 한 경기 최다득점 신기록

최종수정 2018.09.12 09:30 기사입력 2014.08.11 08:30

댓글쓰기

세계 6위 러시아전 3-1 역전승 견인

[사진=대한배구협회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한국 여자 배구의 간판 공격수 김연경(26)이 2014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에서 한 경기 최다득점을 올리며 역전승을 이끌었다.

김연경은 11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린 대회 예선 라운드 2주차 마지막 경기에서 세계랭킹 6위 러시아를 상대로 42점을 올리며 세트스코어 3-1(21-25 25-21 27-25 25-22) 승리를 책임졌다. 블로킹 세 개와 서브에이스 한 개를 포함한 맹활약으로 역대 그랑프리 한 경기 최다득점 기록(종전 41점)을 갈아치웠다.
김연경의 선전에 김희진(13점)과 이재영(12점) 등 주요 공격수들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세계랭킹 1,2위 브라질과 미국에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이틀 연속 패한 대표팀은 이날 승리로 3승3패(승점 9)를 기록, 1그룹 열두 개 국가 가운데 7위에 올랐다.

김연경은 "42득점을 했다니 왜 이렇게 피곤한지 모르겠다"고 농담을 던지며 "브라질, 미국과 경기에서 연달아 진 뒤 선수들끼리 미팅을 많이 하고 무엇이 문제였는지 얘기했다. 그 덕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선구 대표팀 감독(62)은 "2주차 경기에서 승점 3점을 땄다. 강팀들과 대결에서 대체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대표팀은 마카오로 이동한 뒤 일본·중국·세르비아와 예선 라운드 3주차 경기를 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