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화금융] '러프의 여왕' 김효주

최종수정 2014.08.02 07:35 기사입력 2014.08.01 18:25

댓글쓰기

2라운드에서 3언더파 보태 '3타 차 선두', 정확한 드라이브 샷이 동력

김효주가 한화금융클래식 둘째날 경기 도중 10번홀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KLPGA제공

김효주가 한화금융클래식 둘째날 경기 도중 10번홀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KLPGA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티 샷은 자로 잰 듯 페어웨이를 갈랐고, 어프로치 샷은 신들린 듯 홀로 빨려 들어갔다.

'골프천재' 김효주(19)의 정교함이 악명 높은 난코스에서 오히려 빛을 발했다. 1일 충남 태안 골든베이골프장(파72ㆍ6631야드)에서 이어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한화금융클래식(12억원) 2라운드다. 이틀연속 3언더파를 작성하며 3타 차 선두(6언더파 138타)에 나섰다.
발목까지 푹푹 빠지는 '러프와의 전쟁'이 화두로 떠오른 무대다. 2라운드까지 언더파 스코어를 작성한 선수가 5명에 불과할 정도였다. 김효주는 그러나 '컴퓨터 드라이브 샷'을 동력으로 삼았다. 첫날은 페어웨이를 모두 지켰고, 이날은 단 한 차례만 벗어났다. 여기에 눈부신 숏게임을 가미했다. 3번홀(파4)에서는 칩 샷이, 7번홀(파5)에서는 벙커 샷이 홀로 직행했다.

김효주는 "안 보내려고 하면 더 들어간다"며 "타깃을 설정하면 다른 생각없이 그대로 임팩트에만 집중한다"는 비결을 소개했다. 사실 제아무리 김효주라고 해도 러프에 들어가면 그린을 직접 공략하기는 어렵다. "캐디 오빠(서정우씨)의 조언대로 다양한 결의 러프에서 충분히 연습했던 게 효과가 컸다"고 했다. 아직은 단 1개의 보기도 허용하지 않은 까닭이다. 시즌 3승 확률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셈이다.

이정민(22)과 장수화(25)의 공동 2위 그룹(3언더파 141타)과 3타 차로 벌어져 다소 여유도 생겼다. "3타는 한 홀에서도 뒤바뀔 수 있는 코스"라는 김효주는 그래도 "안전하게 플레이하겠다"며 조심스럽게 우승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일본의 상금랭킹 1위 안선주는 러프를 전전하며 5타를 까먹어 공동 12위(2오버파 146타)로 밀려났다. 초대 챔프 최나연(27ㆍSK텔레콤)은 공동 32위(6오버파 150타)다.
태안(충남)=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