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크라이나 동부서 49명 탑승 군수송기 격추

최종수정 2014.06.14 16:19 기사입력 2014.06.14 16: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親) 러시아계 분리주의세력의 충돌이 이어지고 있는 동부 루간스크주에서 최소 49명이 탑승한 정부군 수송기가 격추됐다고 14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다.

지난 4월 우크라이나 동남부에서 정부군과 친러 민병대와 충돌이 시작된 이후 단일 교전으로는 가장 많은 희생자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덧붙였다.
CNN은 우크라이나군 대테러부대 소식통을 인용, 13일 밤 일류신(IL)-76 수송기 한 대가 루간스크주의 주도 루간스크시의 공항에 착륙을 시도하던 중 분리주의 민병대의 공격을 받아 추락했다고 전했다. 정확한 사상자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보도 직후 성명을 내고 "테러세력이 대구경 기관총으로 우리 공군기를 사격했다"며 수송기 격추 사실을 확인했다.

수송기 격추 소식은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앞서 13일 분리주의 민병대를 몰아내고 동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탈환했다고 선언한 데 이어 나왔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