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우크라이나 가스협상 결렬…서로 비난

최종수정 2014.06.12 03:49 기사입력 2014.06.12 03: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가스공급가격을 놓고 벨기에 브뤼셀에서 11일(현지시간) 진행된 우크라이나-러시아-유럽연합(EU) 협상이 또 다시 결렬됐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3자 대표는 이날 오전부터 5시간동안 줄다리기 협상을 벌였으나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러시아는 협상에서 지난 2009년 우크라이나와 체결한 10년 장기계약서에 따른 공급가인 1000큐빅미터(㎥)당 485달러에서 100달러를 할인한 385달러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동의하면 새로운 가격으로 향후 1년간 가스를 공급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이와 같은 제안이 속임수에 불과하며 러시아가 다시 결정을 번복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는 동시에 러시아가 지난 4월 인상 조치를 취하기 전 가격인 1000㎥당 268.5 달러를 그대로 적용하자고 주장했다.

이에 러시아가 "385달러의 가격도 일부 유럽 국가들에 제공하는 것보다 더 싼 것"이라고 반박하고 "현 계약을 갱신할 이유도 없다"면서 우크라이나 측의 요구를 거부함에 따라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협상을 끝내고 나온 유리 프로단 우크라이나 에너지 장관은 "우리는 시장 현실에 기반한 공정한 가격을 지불할 의사가 충분히 있다"면서 "러시아와 타협안을 찾지 못하면 가스분쟁을 스톡홀름 중재재판소로 가져갈 것"이라고 밝혔다.

3자 대표들은 그러나 최악의 파국을 막도록 러시아가 선지급 공급제를 도입하는 최종 시한으로 정한 16일까지 협상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협상 직전 "러시아의 제안이 거부되면 이는 가스분쟁이 완전히 새로운 국면으로 진입하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경고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