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우크라 대통령, 전화로 갈등해소 논의

최종수정 2014.06.13 04:56 기사입력 2014.06.13 04: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긴장완화 방안을 논의했다.

12일(현지시간)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 공보비서는 "전화로 포로셴코 대통령이 자신의 크림반도 사태 해결 구상을 설명했다"면서 "푸틴 대통령도 양국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언급했다"고 밝혔다. 두 대통령의 구체적인 논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안드레이 데쉬차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포로셴코 대통령의 구상을 일반에 공개할 수는 없다. 현재 푸틴 대통령의 반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우크라이나 사태의 정치적, 외교적 해결과 양국간 긴장관계 해소를 위해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양국 정상의 전화통화는 러시아 장갑차 3대가 국경을 넘어 우크라이나 영토에 진입했다는 보도나 나온 직후 이뤄졌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러시아 장갑차의 영토 진입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

이와 관련 아르센 아바코프 우크라이나 내무장관 대행은 친러 분리주의자들이 장악한 루한스크 지역 국경 검문소를 통해 러시아 장갑차 3대가 우크라이나로 넘어와 전투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