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199호 황새, 43년 만의 ‘귀향’

최종수정 2014.06.14 05:30 기사입력 2014.06.14 05:30

댓글쓰기

교원대학교에서 증식해 키운 60마리, 예산황새공원 이전…18일 오후 현지에서 문화재청장, 충남도지사 등 300여명 참석하는 ‘황새 귀향 축하행사’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천연기념물 제199호로 지정된 황새가 한반도에서 멸종된 지 43년 만에 원래 서식지였던 충남 예산으로 돌아와 눈길을 끈다.

1971년 충북 음성에서 마지막 텃새 황새 한 쌍이 발견됐으나 수컷이 사냥꾼의총에 맞아 죽고 홀로 남은 암컷 황새마저 1994년 숨짐으로써 ‘한국의 황새’는 자취를 감췄다.
이에 따라 1996년 충북에 있는 한국교원대학교 황새복원센터가 4마리의 황새를 독일과 러시아로부터 기탁 받아 인공 및 자연부화에 성공했다.

이렇게 복원된 황새는 교원대가 증식해 키운 30쌍(암·수 60마리)로 예산군이 적극 추진해온 광시면 대리 황새공원으로 옮겨져 새 둥지를 틀게 됐다.

예산군은 황새를 맞기 위해 오는 18일 오후 2시30분 예산황새공원 다목적광장에서 ‘천 백년 역사 예산 황새를 품다’란 슬로건으로 문화재청장, 충남도지사 등 300여명이 참석하는 황새 귀향 축하행사를 갖는다.
행사에선 한반도에서 사라진 뒤 43년 만에 복원돼 역사적 서식지인 예산으로 돌아오는 황새 이전을 알리고 무사안착과 증식, 야생복귀사업의 성공을 빌게 된다.

예산군은 황새브랜드 가치로 청정이미지와 인지도가 높아져 관광객들이 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천연기념물 황새가 사는 충청권의 대표 생태관광지로 떠올라 친환경농업의 고부가가치 얻기에도 기대가 크다.

예산 황새마을은 2009년 황새마을조성사업 공모에 뽑힌 뒤 2012년 5월 공사에 들어가 그해 11월 한국교원대와 ‘황새야생복귀에 관한 협약’을 맺은데 이어 지난해 11월 예산 황새마을조성을 마무리했다.

광시면 대리 일대 13만5669㎡ 터에 190억원(국비 95억원, 도비 28억원, 군비 67억원)이 들어간 예산 황새마을엔 연구시설, 전시시설, 교육시설, 사육시설, 부대시설, 야생화훈련장, 번식장, 문화관 등을 갖추고 있다.

예산군은 일반인들이 복원된 황새를 볼 수 있게 오는 10월 황새공원을 개방하고 내년 4월 황새 10마리를 자연 방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황새들 중 건강한 일부를 골라 야생화훈련을 시켜 적응이 빠른 것부터 자연으로 돌아가도록 풀어주게 된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