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량 수입하던 항공관제시스템 국산화된다

최종수정 2014.06.04 11:00 기사입력 2014.06.04 11:00

댓글쓰기

7년 연구개발, 100% 국산화…선진국 기술의존 탈피로 수출 기대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해외 수입에 전량 의존해 오던 항공관제시스템이 완전 국산화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한진정보통신이 신청한 국산 항공관제시스템에 대한 성능검사 결과 항공법에서 정한 기술기준에 적합해 성능적합증명서를 발급한다고 4일 밝혔다. 성능적합증명은 연구개발(R&D) 장비 성능이 국토부 기술기준에 적합하게 제작됐다는 것을 인정해 주는 제도다.

한진정보통신은 국토부 성능적합증명서를 취득해 입찰참여 기회가 열리고 본격적인 상품화가 가능해져 국내는 물론 해외 진출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에 내년 청주공항 비상용 통합 접근관제시스템 설치사업과 제주공항 예비관제시스템 설치사업 등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들 사업은 약 200억원 규모다. 아울러 해외에서 추진되는 매년 약 1000억원 규모의 사업에서도 활약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부는 2007년부터 정부 251억원, 업체 84억원 등 총 335억원의 사업비로 한진정보통신 및 인하대학교 등을 중심으로 항공관제시스템 국산화를 추진했으며, 초기단계부터 관제사 요구사항 반영 및 성능확인, 종합시험 등을 거쳐 완벽한 시스템으로 개발됐다.
성능적합 여부에 대한 검사는 국토부 지정기관인 인하공업전문대학에서 약 11개월 동안 시스템 설계, 제작, 성능시험 등 112개 항목에 대해 적합성을 검증했고 관제사의 운영점검, 항공기를 이용한 비행검사에서도 완벽한 성능이 확인됐다.

국산 항공관제시스템은 국내 운영 중인 해외 시스템의 모든 기본 기능을 충족할 뿐만 아니라 기상레이더와 연동, 비정상상태 경고 등 일부 기능은 해외시스템 보다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관계자는 "항행시설분야 연구개발 사업의 7년간 결실이 이뤄졌다" 면서 "항공관제시스템은 100% 국내 기술로 개발돼 선진국에 대한 기술의존도 탈피 및 항공안전 향상에도 많이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