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도시락' 어깃장에 진중권 패러디 "변희재도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최종수정 2014.05.30 15:49 기사입력 2014.05.30 15:49

댓글쓰기

▲진중권 교수가 '박원순 도시락'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변희재 대표를 비꼬았다.(사진:진중권 트위터)

▲진중권 교수가 '박원순 도시락'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변희재 대표를 비꼬았다.(사진:진중권 트위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원순 도시락' 어깃장에 진중권 패러디 "변희재도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의 '박원순 도시락' 공격을 두고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패러디로 응수했다.

진중권 교수는 30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는 안도현 시인의 시를 "변희재도 발로 차지 마라. 너희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웃기는 사람이었느냐"고 패러디했다.

진중권 교수는 이어 박원순 후보의 도시락에 든 것이 스시가 아닌 고구마라고 밝혀졌어도 "변희재는 여전히 '삶은 고구마도 청정지역에서만 자라는 최고의 식재료로 1류 요리사의 섬세한 손을 거쳐야 만들 수 있는 럭셔리 음식이다. 도시락으로 고구마를 먹는 건 8억 빚진 박원순이 처음'이라고 할 겁니다"라며 비꼬았다.

변희재 대표는 앞서 29일 박원순 후보의 도시락이 고급 스시 도시락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하지만 박원순 후보의 도시락에는 스시가 아닌 삶은 고구마, 견과류, 과일, 강정 등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변희재 대표 '박원순 도시락' 논란에 진중권 교수의 패러디 트위트를 접한 네티즌은 "박원순 도시락 변희재, 답 없다" "박원순 도시락 변희재, 관심을 주지 말아야 되는데" "박원순 도시락 변희재, 자꾸 관심 줘서 큰일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