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희재, 박원순 도시락 '고급스시'라고 비난했다가 빈축…"사실은 고구마"

최종수정 2014.05.30 12:34 기사입력 2014.05.30 12:34

댓글쓰기

▲박원순 부인의 도시락을 보고 고급스시라고 비난한 변희재. (사진:변희재 트위터 캡처)

▲박원순 부인의 도시락을 보고 고급스시라고 비난한 변희재. (사진:변희재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변희재, 박원순 도시락 '고급스시'라고 비난했다가 빈축…"사실은 고구마"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의 도시락을 '고급스시'라고 비아냥 거린 가운데 실제 도시락은 고구마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변희재 대표는 29일 트위터에서 박 후보에 "스시, 이른바 생선초밥은 질 좋은 생선회를 구입하고 밥알갱이가 뭉칠 정도로 적당히 밥을 지어야 하는 초일류 요리사들만 하는 고급 요리다. 스시 요리를 집에서 직접 해먹는 건 8억 빚진 박원순이 처음"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앞서 같은날 박 후보가 서울 용산 가족공원에서 열린 도시락 플래시몹 '원순씨 밥 묵자!' 행사에서 부인이 싸준 도시락을 꺼내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보고 비아냥거린 것이다.

온라인상에선 변 대표의 글을 두고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변 대표의 글을 읽은 네티즌은 "초밥이 아니라 월남쌈이다. 대형마트에 가면 초밥 한 개에 600원, 한 팩에 1만 원도 안 하는데 무슨 초일류 요리인가" 등의 글을 올리며 반박했다.

그러나 행사에 참석한 이들에 따르면 박원순 후보의 도시락 메뉴는 고구마와 견과류, 과일, 강정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각 언론사를 통해 박원순 후보가 자신의 고구마를 참석자들에게 나눠주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변희재의 박원순 도시락 비난을 접한 네티즌은 "변희재의 박원순 도시락, 집에서 초밥 왜 못 만들어 먹냐?" "변희재의 박원순 도시락, 초밥 아니네" "변희재의 박원순 도시락, 이상한 변희재"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