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T오픈] 김승혁 "18번홀 우승버디 봤어?"(종합)

최종수정 2014.05.18 16:53 기사입력 2014.05.18 16:53

댓글쓰기

최종 4라운드서 2언더파 '생애 첫 우승', 김경태 2위, 최경주 5위

김승혁이 SKT오픈 최종일 18번홀에서 우승 버디를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KGT제공

김승혁이 SKT오픈 최종일 18번홀에서 우승 버디를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KGT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마지막 18번홀(파5)의 우승버디.

'무명' 김승혁(28)이 드라마틱한 생애 첫 우승을 일궈냈다. 18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오션코스(파72ㆍ7241야드)에서 끝난 SK텔레콤오픈(총상금 10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공동선두로 출발해 2언더파를 보태 기어코 1타 차 우승(11언더파 277타)을 완성했다. 그것도 '거물' 김경태(28)를 격침시킨 쾌거다. 2005년 한국프로골프투어(KGT)에 합류해 무려 9년 만이다. 우승상금이 2억원이다.
버디 5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는 '롤러코스터' 플레이였다. 하지만 1타 차로 뒤지던 16번홀(파4) 버디로 공동선두로 올라서는 등 뒷심이 돋보였다. 이태희(28)가 같은 시각 17번홀(파3) 버디로 10언더파 대열에 합류했고, 김경태는 16번홀 보기를 다음홀인 17번홀 버디로 만회해 3명의 선수가 막판까지 치열한 우승 경쟁을 전개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18번홀이 결국 '승부홀'이 됐다. 이태희는 앞 조에서 파로 먼저 경기를 마쳤고, 동반플레이를 펼치던 김경태의 버디퍼팅도 빗나갔다. 김승혁은 그러자 2.5m 버디퍼트를 침착하게 집어넣어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김승혁은 "후반 집중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 2승, 3승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까지 얻었다"고 환호했다. 김경태와 이태희가 공동 2위(10언더파 278타), '탱크' 최경주(44ㆍSK텔레콤)는 공동 5위(8언더파 280타)에서 이름값을 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