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여행족, 이 앱만 있으면 외국어 걱정 끝

최종수정 2014.05.11 10:05 기사입력 2014.05.11 10: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배낭여행 시즌을 앞두고 해외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외국어 관련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KT가 출시한 '메뉴번역기'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한 실시간 번역 앱이다. 외국어 메뉴판을 자국어로 번역해주며, 7개 언어·8000여개의 음식 이름을 번역할 수 있다. 현재 중국어(간체·번체)와 일본어만 번역 가능하다.

이 앱은 특히 번역할 언어를 사전에 내려받은 뒤 이용하는 방식이어서 인터넷이 안되거나 로밍 요금이 부담스러운 지역에서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스마트폰에서 이용 가능하나 국내에서는 KT 고객만 사용할 수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출시한 '지니톡'은 문장을 말하거나 텍스트로 입력하면 영어·일본어·중국어로 번역된 내용을 볼 수 있다. 자체 개발해 탑재한 음성인식 기술도 음성인식률이 높다. 한국어는 27만 단어, 영어와 일본어는 각각 7만 단어와 13만 단어가 탑재됐다.

'다른 번역 결과' 기능을 이용하면, 그 문장에 해당하는 여러 가지 외국어 표현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외국어 문장을 말하고 한국어 번역을 확인하면서, 자신이 올바른 문장을 구사했는지 확인할 수도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보인 '저스트 터치 잇'도 유용하다. 병원, 약국, 물품 분실, 위치문의, 호텔 등 해외여행 시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될 수 있는 273개의 픽토그램에 한글과 외국어가 병기돼 있다.

특히, 해외여행 중 몸이 아플 때 증상 등을 픽토그램으로 표시해 현지 약국과 병원 등에서 의사소통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한번 다운로드 받으면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해외에서 데이터 요금 걱정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검색 기능을 통해 필요한 픽토그램을 바로바로 찾을 수 있을 뿐 아니라, 긴급 상황 발생 시 영사콜센터, 주요 재외공관, 현지 긴급전화 등으로 바로 통화가 가능하다.

아울러 국가별 주의사항, 안전 행동지침 등 해외여행시 간과하기 쉬운 주요 정보들을 알기 쉽게 수록함으로써, 여행 전 각종 안전 사항을 사전에 체크하여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3개 국어를 지원하며, 안드로이드·아이폰용 모두 이용가능하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