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민주연합 "앞으로도 전략공천 더 가능"

최종수정 2014.05.05 19:10 기사입력 2014.05.05 19:10

댓글쓰기

-개혁공천TF 건의 지역 전략공천만 더이상 하지 않기로
-"다른 지역은 전략공천 문 열려있을 수 밖에 없어"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새정치민주연합이 5일 광주와 안산에 전략공천을 결정한 뒤 후폭풍에 직면하고 있는 가운데 향후 다른 지역도 '전략공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박광온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일부 매체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더 이상 전략공천을 하지 않는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전달 과정의 착오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바로잡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전략공천을 더 이상 하지 않는다고 당에서 결정한 사실이 없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최고위원회가 ‘개혁공천TF에서 건의한 광주와 안산을 비롯한 전략공천 대상지역’을 놓고 검토한 결과 광주와 안산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 대해서는 전략공천을 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며 "'개혁공천TF에서 올린 전략공천 대상지역에 대한 전략공천은 더 이상 없다’는 뜻이 전체 전략공천이 없는 것으로 잘못 전달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전략공천의 문은 열려있을 수밖에 없다"고 당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왜냐하면 개혁공천을 계속 추진해야 하고, 또 공천이 된 후보자가 선거운동기간 중 불법행위를 저지를 경우 당연히 후보자격을 박탈해야 하기 때문에 당에서 그 지역은 물리적인 여건상 전략공천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마찬가지로 공천된 후보자의 위법행위뿐만 아니고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았던 부적절한 행위, 도저히 당의 후보로서 적합하지 않다는 판단이 섰을 때도 후보교체사유가 발생하기 때문에 전략공천은 현실적으로 여전히 문이 열려 있을 수밖에 없다"며 "그 점을 잘 이해해 주시고 잘못된 부분은 바로 잡아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매체는 당 지도부가 지난 4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광주시장과 안산시장을 끝으로 전략공천은 더이상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단수후보 지역이 아닌 곳은 경선을 실시하라는 방침을 정해 각 시도당으로 내려보냈다는 것이다. 이에 당 지도부가 개혁공천에 대한 반발이 거세자 스스로 이를 뒤집는 결정을 내렸다는 논란이 일었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