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회복세에 관심받는 유통株, "중립적 관점에서 접근 필요"

최종수정 2014.05.05 13:30 기사입력 2014.05.05 13: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올해 민간소비가 세계경제 회복세와 부동산 가격 회복세 진입 등에 완만한 증가가 예상되면서 민간소비 증대에 민감한 유통주들의 상승세가 기대되고 있다. 그렇지만 이러한 상승세는 제한적이며 장기적으로는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유통주에 큰 기대를 걸기보다는 경기방어주로의 접근이 유리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문정희 KB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경제성장률 회복추세를 감안하면 올해와 내년에 걸쳐 민간소비 개선이 예상되는데 이는 정부의 경기부양책과 가계 소득 개선폭이 단기적으로 상승하는 영향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중장기적으로 민간소비는 인구감소, 고령화의 심화 등으로 구조적 문제를 안고 있기 때문에 성장이 제한적일 것이며 민간소비 증대와 관련된 업종들의 상승세도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비지표 개선에도 소비패턴이 과거와 달라지면서 유통업종 매출증대에 크게 기여하기는 어렵다는 설명이다. 문 연구원은 "올해 소비지표 개선에도 유통업황의 개선폭은 상당히 제한적인데 이는 소비자들의 소비방식이 과거와 많이 달라졌기 때문"이라며 "부동산 가격 안정 등에 따른 명품 소비는 회복되고 있으나 의류 등 주요 상품들에 대한 소비자들의 소비채널이 다양화되고 모바일 쇼핑 등 신규 채널등의 등장에 따라 유통산업 전반의 실적 회복에 대한 눈높이는 낮춰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인구고령화와 고용시장 위축 등 구조적 문제로 소비가 중장기적으로 감소추세로 돌아서고 있어 업황에 지속적으로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문 연구원은 "소비성향이 강한 20대 전후 청년취업자는 올들어 감소세로 전환됐고 50대 이상 장년층의 취업증가율은 높았으나 대부분 저임금으로 근로하고 있어 근로소득 증가가 미미해 소비증대를 기대하기 어려운 구조가 되고 있다"며 "또한 인구 고령화로 현재소비를 미래소비로 이전하려는 성향이 강화되고 개인연금에 대한 지출비중과 사회보장비용 증대로 인한 세금 증가 등으로 소비를 제약하는 비소비지출이 점점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주가 측면에서도 유통업종은 주식시장 전반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국면에서 점차 방어주로서의 색깔이 짙어지고 있다"며 "중장기적 문제를 고려한다면 단기 민간소비 증대에 대한 기대로 유통업종에 대한 투자를 급격히 늘리는 것보다는 방어주 성격으로 중립적 관점에서 접근할 것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