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학생증 걸고 온 내 새끼…못알아볼까봐" 할머니의 절규

최종수정 2014.05.04 11:56 기사입력 2014.05.04 11:34

댓글쓰기

[진도(전남)=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그놈이 목에 학생증을 걸고 나왔다네. 내 새끼 못 알아볼까봐 그랬나."

애타게 기다리던 손자가 돌아왔지만 70대 할머니는 차마 시신을 확인하러 가지 못했다. 움푹 파인 주름사이로 눈물이 고이고 또 고였다. 팽목항으로 달려간 아들내외를 지켜보며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

▲세월호 침몰사고 19일째인 4일 오전 실종자 가족들이 머물고 있는 진도실내체육관.

▲세월호 침몰사고 19일째인 4일 오전 실종자 가족들이 머물고 있는 진도실내체육관.


세월호 침몰사고 19일째인 4일 오전, 할머니는 하나뿐인 손자 김군(17)을 찾았다. '제발 하루빨리 시신이라도 찾을 수 있기를.' 그의 간절하고 간절한 기도를 착한 손자가 들었던 것일까. 이날 새벽 발견된 단원고 학생 김군은 목에 학생증을 걸고 있었다.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짐을 싸던 할머니는 "그놈이 학생증을 목에 걸고 나왔다"며 눈물을 쏟아냈다. 그의 친손자는 사랑하는 가족들이 혹시나 자신을 알아보지 못할까 걱정했나보다. 할머니는 "차마 시신을 확인하러 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대신 그의 아들이 팽목항으로 달려갔다.

하나뿐인 친손자인 김군은 할머니에게 세상 무엇보다 소중한 보물이었다. "잘생겼지. 잘생겼어. 지 아빠 닮아서 키도 크고 잘생겼어." 생전 얼굴을 떠올려본다. 할머니는 "보고싶어 미치겠다"고 흐느꼈다.
진도(전남)=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