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피, 지난해 현금배당 전년比 1.52% 증가

최종수정 2014.04.28 06:00 기사입력 2014.04.2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지난해 코스피 상장사들의 현금배당이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당금총액과 외국인배당금 총액이 가장 많은 기업은 삼성전자였다.

28일 한국거래소가 12월 결산법인 691개사 중 현금배당을 실시한 440개사를 대상으로 배당현황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배당금 총액은 11조6000억원으로 2012년 대비 1.52% 상승했다.
같은 기간 배당을 실시한 기업의 당기순이익 총액은 55조1000억원으로 17.48% 하락했지만 당기순이익에 대한 현금배당액 비율인 배당성향은 21.09%로 3.94%포인트 증가했다. 배당금이 배당기준일 주가의 몇 %인지를 나타내는 시가배당률은 1.82%로 0.28%포인트 감소했다.

외국인 배당금 총액은 2012년 대비 5.57% 증가해 4조36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체 배당금 총액의 37.49% 수준이다.

배당금 총액이 가장 많았던 곳은 삼성전자 로 2조1569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SK텔레콤 이 6663억원을 배당금으로 지급했고 POSCO (6331억원), 현대차 (5344억원), KT&G (4028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는 외국인 배당금 총액도 1조447억원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고 뒤이어 포스코(3667억원), SK텔레콤(3621억원), KT&G(2581억원), 신한지주 (1987억원) 등의 순이었다.

시가배당률이 가장 높은 곳은 덕양산업 으로 20.6%를 기록했고 이어 영풍제지 (10.54%), 진양화학 (7.4%), 비비안 (6.3%), KG케미칼 (6.05%) 등의 순으로 배당률이 높았다.

배당성향이 가장 높은 곳은 SJM홀딩스 로 1184.35%를 기록했고 이어 덕양산업(951.88%), 삼화콘덴서 공업(684.35%), 지투알 (596.72%), 에쓰씨엔지니어링 (340.04%) 등의 순으로 높았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