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세월호 조의 전문 보내와

최종수정 2014.04.24 07:29 기사입력 2014.04.23 19: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북한은 23일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명의로 대한적십자사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왔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북한이 우리 쪽 대형 재난이나 사건과 관련해 위로의 뜻을 전한 것은 2003년 대구 지하철 참사와 태풍 매미 피해 이후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4시 보내온 통지문에서 지난 16일 진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로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수많은 승객들이 사망하거나 실종된 데 대해 심심한 위로의 뜻을 표했다.

위로 전통문 전달은 북한이 최근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4차 핵실험 준비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주목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특별히 현재로서는 우리 입장을 북한에 보내지는 않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