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무협 "韓日기업, 中 투자 격차 심화… 日이 韓의 2배"

최종수정 2014.04.13 11:00 기사입력 2014.04.13 11:00

댓글쓰기

자료 제공 무역협회

자료 제공 무역협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2008년 금융위기 이후 국내 기업과 일본 기업간 대(對)중국 투자액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최근 3년간 국내 기업의 대중국 투자액이 일본 기업의 대중국 투자액의 2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04년~2013년) 일본의 대중국 직접 투자액은 529억 달러로 같은 기간 국내 기업의 투자액인 316억5000만달러보다 167억5000만달러 많았다. 이는 최근 3년간 양국 기업의 투자양극화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2011년 이후 지난해까지 일본의 대중국 투자액은 177억6000만달러로 같은 기간 국내 기업의 투자액인 81억6000만달러보다 2배 많았다.
국내 기업과 일본 기업의 대중국 투자액 추이는 2008년 금융위기 전후로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국내 기업은 2004년에 62억5000만 달러를 기록해 같은 해 일본 기업보다 8억 달러 많은 금액을 중국에 투자했다.

하지만 2011년부터 일본은 연간 투자액이 70억 달러를 웃도는 등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가는 반면에 국내 기업의 연평균 투자액은 30억 달러 이하로 주춤하는 추세다.

특히 중국에서 반일 감정이 높아진 후 일본 기업들의 공격적인 투자가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 이는 일본 기업들은 중국내에서 반일 감정이 비등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경분리의 전략에 따라 중국 시장 침투를 위한 투자를 크게 늘리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투자 양상도 달랐다. 국내 기업은 주로 제조업 생산기지(비중 68.7%, 2012년 기준)를 만드는데 투자하고 있는 반면 중국 소비자를 직접 겨냥하는 유통 및 임대 등 서비스업 비중은 10.8%로 낮았다. 그러나 일본 기업은 제조업 비중이 61.8%인 반면 서비스업 비중이 우리 기업들보다 높은 26%에 달했다. 일본기업들이 중국 내수시장 침투에 열을 올리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 최용민 지부장은 “한국이 중국 제1의 수입국으로 발돋움했을 정도로 무역규모는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지만, 한국의 투자액이 중국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4년에 10.3%에서 지난해에는 2.6%로 크게 낮아진 수치가 보여주듯 중국내 투자에는 인색한 측면이 있다”면서 “반면 일본은 중국과 정치면에서 뚜렷한 대립각을 세우면서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중국 투자를 꾸준히 늘려 대조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