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 포졸' 제작사 측 "엎어졌다고? 절대 아냐" 부인

최종수정 2014.04.11 11:55 기사입력 2014.04.11 11:55

댓글쓰기

지창욱(좌)과 설경구(우)

지창욱(좌)과 설경구(우)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강우석 감독의 신작 '두 포졸'의 제작사 시네마서비스가 일각에서 제기된 추측성 보도에 대해 황당함을 표했다.

시네마서비스 측 관계자는 11일 오전 아시아경제에 "'두 포졸' 촬영이 연기된 것은 맞다. 그러나 영화가 엎어진 것은 절대 아니다"라며 "명백한 오보"라고 밝혔다.
'두 포졸'은 당초 상반기 촬영이 예정돼있었지만, 크랭크인이 지연되고 있는 상태다. 투자 난항 등 각종문제가 불거졌다는 영화계 관계자들의 전언도 쏟아졌다. 하지만 제작사 측은 시나리오 수정 등 여러가지 문제로 촬영이 연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두 포졸'은 배우 지창욱과 설경구가 캐스팅돼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다. 조선시대 한성의 포도청을 배경으로 '복지부동'과 '무사안일'을 지키는 베테랑 포졸 설경구와 좌충우돌 열혈 신참 포졸 지창욱의 대결을 그린다. 특히 '투캅스'의 조선판이자 완결판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연출을 맡은 강우석 감독은 "'투캅스' 때 못지않은 두 배우의 격돌이 기대된다. 당시 대배우였던 안성기와 충무로 신예였던 박중훈의 결합보다 더 재미있는 명콤비가 탄생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