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법, 여진구 "일방적 하차 통보…김수현 출연 고사"

최종수정 2014.04.11 08:12 기사입력 2014.04.11 08:12

댓글쓰기

▲여진구 권법 출연 고사.

▲여진구 권법 출연 고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권법, 여진구 "일방적 하차 통보…김수현 출연 고사"

배우 조인성에 이어 여진구가 영화 권법의 출연을 고사한 가운데 권법측의 일방적인 하차 통보가 물의를 빚고 있다.
여진구의 소속사 측 관계자가 10일 한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여진구가 '권법'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방금 '권법' 제작사를 만났다.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를 받은 상황이다. 어제 저녁에 정해진 일이라고 통보를 하더라"며 "이미 계약이 다 완료된 상황이었는데 갑작스런 하차라니 당황스럽다"라고 말했다.

또한 "아직 어린 여진구가 상처받을까 걱정이다"라면서 "그쪽에서 주장하는 '내 심장을 쏴라' 계약건도 만약 그게 문제될 일이었다면 먼저 계약 해지를 이야기하면 되는 것 아닌가. 왜 우리와의 계약을 놓고 다른 배우에게 시나리오를 줬는지 모르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여진구가 '권법'에서 하차, 대신 중화권에서 인기 있는 김수현이 물망에 올랐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웰컴 투 동막골'의 박광현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잡은 '권법'은 당초 배우 조인성이 군 제대 복귀작으로 선택해 화제를 모은 작품이기도 하다.

권법 하차 논란을 접한 네티즌은 "권법, 이젠 누구를 캐스팅 하려고?" "권법 하차, 일방적인 통보…너무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