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당 양천·강동구청장 후보 선출 이변 속출

최종수정 2014.04.06 14:30 기사입력 2014.04.05 22:01

댓글쓰기

5일 열린 새누리당 양천구청장 후보 오경훈 전 의원, 강동구청장 후보 임동규 전 의원 선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새누리당 양천구청장과 강동구청장 후보 선출에서 이변이 잇달아 연출됐다.

5일 열린 새누리당 서울시 구청장 선출 위한 경선 투표에서 예상 외로 정치인 출신들이 당선되는 이변을 연출했다.
오경훈 후보

오경훈 후보

양천구청장 후보로는 16대 국회의원을 지낸 오경훈 후보(50)가 1위로 선출됐다.

또 강동구청장 후보로는 18대 국회 비례 의원을 지낸 임동규 전 서울시의회 의장(69)가 선출됐다.

이 두 후보 모두 당초 예상을 깬 결과로 주목된다.
양천구청장 후보로는 당초 전귀권 전 권한대행, 장수길 전 부구청장 등이 우세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서울대 총학생회장을 지내고 16대 국회의원을 지낸 오경훈 후보가 1위로 안착,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임동규 후보

임동규 후보

강동구청장 후보도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을 지낸 최용호 전 한나라당 강동구청장 후보가 4년간 절치부심 구청장 고지 확보를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나 정작 강동구에서 시의원 등 오랜 정치활동을 해온 임동규 전 의원이 당선돼 저력을 과시했다.

이에 따라 정치인 출신이 서울시 구청장 후보 경선에서 행정가를 누른 결과를 보여 주목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