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민이 심은 나무가 숲 공원 된다

최종수정 2014.04.05 13:42 기사입력 2014.04.05 13:42

댓글쓰기

마포구, 4일 상암동 경의선 지상부지에 4167주 나무심어...5일 염리동 경의선공원에서 식목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제69회 식목일을 맞아 4일 오전 9시30분 상암동 DMC역 인근 경의선 지상부지에 '경의선공원 조성을 기념하여 주민들과 함께하는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나무심기 행사가 개최되는 경의선공원 예정지는 그 동안 철도로 인해 발생했던 지역장기 민원(소음·분진)을 해결, 철도 유휴부지(국유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한국철도시설공단과 마포구가 지난 2월28일 공원화협약을 통해 친환경 공원으로 만들어 나가기로 약속한 지역이다.
구는 그 중 일부분(0.5㏊)을 주민들과 함께 소나무, 단풍나무, 팥배나무, 졸참나무, 자산홍 등 6종, 4167주 나무를 심어 '주민과 함께 만드는, 주민과 함께 나누는, 주민과 함께 즐기는' 경의선 선형의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나무 심기

나무 심기


또 나무심기와 함께 ▲내 나무에 이름표 달기 ▲자연물을 이용한 만들기 체험 ▲투호, 윷놀이 등 민속놀이 체험 ▲추억의 ‘경의선 철길’ 사진전 ▲작은 음악회 등을 열어 주민 참여형 축제로 만들 예정이다.

구민 유치원생 초·중·고 학생, 자원봉사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해 자신의 이름표를 단 나무를 심고 물과 비료도 줄 예정이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오늘 심은 작은 나무가 미래의 나와 자식들의 삶의 터전을 지켜주는 큰 숲을 이룰 것이다”라며 “주민이 한 숨 돌릴 수 있는 녹색 쉼터가 구 전역에 널리 퍼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는 4일 행사를 시작으로 5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참석하는 가운데 염리동 경의선공원에서 나무심기를 했다.

또 12일 성미산에서 나무심기를 계속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