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차석대사,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 가능성 언급

최종수정 2014.04.05 02:04 기사입력 2014.04.05 02: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리동일 북한 유엔대표부 차석대사가 4일(현지시간)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을 시도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리 차석대사는 이날 낮 유엔본부에서 예고없이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은 '붉은 선'을 그었는데, 미국이 도발을 계속하면서 이 선을 넘어서면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을 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붉은 선이 무엇을 의미하는가'라고 묻는 질문에 대해 "더이상 핵과 미사일, 인권 문제에 대한 미국의 도발을 두고보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특히 리 차석대사는 "미국은 합동 군사훈련 등을 통해 긴장을 조성하며 오히려 (한반도) 비핵화의 길을 가로막고 있다"면서 "핵과 인권문제를 내세운 미국의 북한 적대정책은 정치적, 군사적으로 북한을 소외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은 미사일·비핵화, 인권 문제를 수단으로 (북한) 정권교체를 노리고 있으며, 이것이 미국의 북한 적대정책의 목표"라면서 "미국이 붉은 선을 넘어서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 차석대사는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에 대해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 채 "기다려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거듭했다.

그는 또 지난달 말 있었던 한·미 연합 상륙훈련인 '쌍룡훈련' 등을 거론하며 "미국은 평양을 점거하기 위해 이러한 훈련을 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한반도는 극도의 긴장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리 차석대사는 "미국은 북한 인권 문제 운운하며 갈수록 심한 소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이에 앞장서온 사람이 바로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인만큼 킹 특사의 북한 방문을 결코 허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