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술열전]LED 전등 더 얇아질 수 있는 이유

최종수정 2014.03.23 11:17 기사입력 2014.03.23 11:17

댓글쓰기

[기술열전]LED 전등 더 얇아질 수 있는 이유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두꺼운 형광등 조명 대신 얇고 세련된 LED 전등. 이 LED 전등이 더욱 얇아지고 가격도 더 싸지게 됐다. 개별 LED 패키지(광원)에 렌즈를 부착시킨 덕분이다. 이 부품은 조명기구 업체가 더 얇은 디자인의 저렴한 조명을 제작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개별 LED패키지(광원)에 렌즈를 부착, 지향각(Beam Angle)을 넓힌 LED모듈 'LAM(램)시리즈'를 출시했다.
'LAM시리즈'를 활용하면 조명기구 업체가 더 얇은 디자인의 조명을 제작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형광등을 사용한 전통 조명은 80~100mm 정도의 두께가 필요하지만, 'LAM시리즈'를 사용하면 35mm까지 두께를 줄일 수 있다.

[기술열전]LED 전등 더 얇아질 수 있는 이유

일반 LED모듈은 빛을 확산시키는 '확산판'과의 거리가 가까우면 빛을 받지 못하는 부분이 어둡게 보일 수 있다. 그러나 'LAM시리즈'는 개별 광원의 지향각이 넓어 확산판과의 거리를 크게 줄일 수 있다.

또한 삼성전자 'LAM시리즈'는 한 개의 패키지가 밝힐 수 있는 면적이 더욱 넓어져 기존과 동일한 광품질과 균일도를 구현하면서도 LED모듈에 필요한 LED패키지 수를 최대 50%까지 줄일 수 있다.
LED 광원에 렌즈를 부착시킨 경우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삼성전자는 2012년 직하 LED TV의 BLU(백라이트유닛, Back Light Unit)로 사용되는 LED모듈에 렌즈기술을 접목시킨 바 있다. 이번에는 조명 시장에서 렌즈기술을 적용, 조명기구의 두께를 줄이고 가격도 저렴하게 만들겠다는 설명이다.

오방원 삼성전자 LED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전무는 "삼성전자는 광학기술을 포함해 다양한 기술을 접목시킨 새로운 형태의 LED광원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며 "소비자에게 더욱 가치있고 효율적인 LED 조명 솔루션을 제공해 조명시장의 진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LAM 시리즈' 이해도 -광원마다 렌즈를 부착, 지향각(Beam Angle)을 넓혀 광품질을 유지하면서도 패키지를 줄일 수 있다. -넓은 지향각으로 모듈과 확산판과의 거리를 줄여, 조명기구의 두께도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

▲삼성전자 'LAM 시리즈' 이해도 -광원마다 렌즈를 부착, 지향각(Beam Angle)을 넓혀 광품질을 유지하면서도 패키지를 줄일 수 있다. -넓은 지향각으로 모듈과 확산판과의 거리를 줄여, 조명기구의 두께도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