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정보유출 대책' 이행점검 회의 개최

최종수정 2014.03.17 15:06 기사입력 2014.03.17 15: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금융위원회는 17일 금융감독원, 유관 금융협회 등과 함께 '개인정보 유출 재발방지 종합대책'의 후속조치 이행점검을 위한 1차 회의를 개최한다.

정부는 지난 1월 카드 3사 정보유출 사고 발표 이후 1월 중 2차례에 걸쳐 대책을 마련했으며 이를 구체화 해 이달 10일 종합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금융당국은 이날 금융권 협회 등과 함께 대출모집인에 대한 금융사의 모집경로 확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재발방지 종합대책의 후속조치 이행계획을 점검했다. 이들은 문자(SMS)·전화(TM)·이메일 등 비대면영업 관련 활용기준 통제방안을 점검해 이달 말까지 확정하기로 했다. 또 불법정보가 유통·활용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스미싱 대응 시스템 구축 등 관련 시스템을 차질 없이 구축하기로 했다.

아울러 금융분야 외에도 도박, 게임, 대리운전 등 개인정보가 불법유통·활용될 가능성이 높은 분야에 대해 일괄점검하고 차단조치를 마련하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영업목적 연락차단(두낫콜) 시스템 등 고객의 자기정보결정권 보장을 위한 시스템도 신속히 구축될 수 있도록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금융전산시스템 해킹 방지 등을 위한 대책들의 후속조치 이행계획도 점검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금융당국은 불법정보 유출과 활용이 재발하지 않도록 이미 마련한 대책들을 조속히 이행해 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금융회사, 협회 등과의 협의를 통해 당초 계획보다 빨리 추진할 수 있는 조치들은 이행시기를 최대한 앞당겨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합동 점검회의는 매월 진행된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