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신구 “가우디 상상초월, 경외감이 느껴져”

최종수정 2014.03.15 15:20 기사입력 2014.03.15 15:20

댓글쓰기

▲꽃보다 할배서 신구가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을 보고 감탄을 자아냈다.(출처: tvN '꽃보다 할배' 방송캡처)

▲꽃보다 할배서 신구가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을 보고 감탄을 자아냈다.(출처: tvN '꽃보다 할배'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꽃보다 할배’ 신구가 가우디 건축물을 보고 경외로움을 드러냈다.

14일 밤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에서는 스페인이 낳은 천재 건축가 가우디의 건축 작품들을 둘러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꽃할배’들과 제작진은 가우디가 사랑한 바르셀로나에 있는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내부를 둘러보며 감탄을 이어갔다.

특히 신구는 성당을 본 소감을 “상상 초월이다”라며 경외감을 드러냈다. 이어 “가우디는 죽기전에 이렇게 훌륭한 건축물을 남기고 대단하다”며 “나도 오랜 생을 살아왔지만 가우디가 만들어 놓은 작품 앞에서니 내가 티끌같이 느꼈다. 나는 죽기전에 무엇을 남길까”라는 이야기를 남겨 감동을 표현했다.

가우디의 작품에 반한 할배들은 그 감동과 환상에 취해 역에서 5분 거리에 있는 숙소를 찾지 못해 길을 잃고 헤매는 할배들의 좌충우돌 여행기도 그려졌다. '순대장' 이순재와 박근형이 시야에서 사라지자 신구는 트레이드 마크인 '아기미소'를 잃고 일진으로 돌변해 제작진을 위협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과 가우디 방송을 접한 네티즌은 “사그라다 파밀리아 가우디 성당, 천재 건축가의 작품을 보러갔구나”, “사그라다 파밀리아 가우디 성당, 정말 대단한 건출물인 것 같다”, “사그라다 파밀리아 가우디 성당, 할배들 감동이 너무 큰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