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은지 노동당 부대표 "자택서 숨진채 발견…우울증 앓고 있었다?"

최종수정 2014.03.08 15:39 기사입력 2014.03.08 15:39

댓글쓰기

▲ 박은지. (출처: 노동당 홈페이지 캡처)

▲ 박은지. (출처: 노동당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은지 노동당 부대표가 8일 오전 4시30분께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 현장에 있던 소방당국에 따르면 박 부대표는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노동당은 사건 직후 홈페이지를 통해 박 부대표가 숨진 사실을 알리고 애도를 표했다. 천호선 정의당 대표 역시 이날 트위터를 통해 "박은지 노동당 부대표의 갑작스러운 소식에 황망한 마음이다,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또한 노동당 관계자는 "박은지 부대표가 개인사 때문에 우울증을 앓고 있었고, 이 때문에 힘들어 했다"고 밝혔다.

박은지 부대표는 교사 출신으로 진보신당 부대변인과 대변인, 노동당 대변인을 거쳐 노동당 부대표로 활동했다.
경찰은 박은지 노동당 부대표의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부대표의 빈소는 서울 중앙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발인은 10일이다.

노동당 박은지 부대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박은지 노동당 부대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은지 노동당 부대표, 무슨 일이 있었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