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1월 자동차 판매 기대이하

최종수정 2014.02.13 16:45 기사입력 2014.02.13 16: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중국의 1월 자동차 판매가 기대에 못 미쳤다.

13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자동차공업협회(CAAM)는 중국의 1월 승용차(다목적 차량, SUV 포함) 판매량이 전년 동기대비 7% 증가한 180만대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자동차 판매량이 감소했던 2013년 2월 이후에 나타난 가장 낮은 수준의 증가율이다. 1월 판매량이 188만대에 이를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전망치에도 못 미쳤다.

중국 정부의 각종 친환경 정책들과 사치근절 풍조 등이 1월 판매량 기록에 영향을 미쳤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쉬민펑 센트럴차이나 증권 애널리스트는 "가장 부정적인 요소는 정부 정책"이라면서 "갈수록 많은 도시들이 베이징, 상하이 처럼 신규 번호판 발급 제한 정책에 합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버스와 트럭 등을 포함한 자동차 전체의 1월 판매량은 전년 동기대비 6% 늘어난 220만대로 집계됐다.

CAAM은 중국의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이 14% 증가한데 이어 올해에는 10%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