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대 그룹 올해 100조원 투자

최종수정 2014.01.14 11:32 기사입력 2014.01.14 11:32

댓글쓰기

-삼성그룹 50조·현대차 14조, SK그룹 16조· LG그룹 19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최대열 기자, 김승미 기자]삼성그룹 등 국내 4대 그룹이 올해 100조원 가량을 투자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4년도 투자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경기침체 등을 감안, 투자를 지난해 수준 또는 지난해보다 많은 수준에서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훈 삼성전자 사장(최고재무책임자)는 14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30대 그룹 기획총괄사장단 간담회'에서 올해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에서 투자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삼성그룹이 50조원 가량을 투자한 점을 감안하면 올해도 50조원 정도가 신규 투자 등에 투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에서 고용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그룹은 지난해 총 2만6000여명을 고용한 바 있다.
지난해 14조원을 투자했던 현대자동차그룹은 올해 이보다 다소 많은 수준에서 투자를 단행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지난해 현대제철 일관제철소 등 설비투자가 많았다면 올해는 자동차 분야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그룹은 차량의 연비와 안전 성능을 강화하고 친환경차ㆍ스마트카와 같이 혁신기술 개발분야에 대한 투자를 크게 확대하는 한편 필요한 연구인력을 대거 확보할 방침이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올 초 신년사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사업 구조와 중장기 성장 전략을 더욱 체계화하고 보다 혁신적인 제품과 선행기술 개발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룹은 올해 16조원 내외를 투자할 것으로 전해졌다. SK그룹은 증손회사의 외국회사 합작을 허용한 외국인투자 축진법이 통과되면서 그동안 지연됐던 시설투자 등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할 예정이다. 김창근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도 "올해 투자 규모를 늘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LG 그룹도 올해 지난해처럼 19조원 안팎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POSCO 는 지난해와 같은 수준에서 올해 투자를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포스코는 지난해 철강 소재 사업에 총 4조원을 투자했다. 대우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 ICT등 계열사의 투자액을 합친 지난해 연결 투자금액은 7조~8조원에 달한다. 다만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사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일각에서 포스코의 투자액이 소폭 감소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