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독도는 고유영토' 중고 교과서 해설서에 명기"

최종수정 2015.12.18 01:21 기사입력 2014.01.11 14: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일본이 '독도는 자국 고유영토'라는 주장을 중·고등학교 교과서 제작 지침에 반영하기로 했다.

11일 요미우리(讀賣)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중·고등학교 교과서편집 지침인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이하 해설서)'에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명기하기로 했다.
이같은 내용을 중학교는 역사와 공민(사회) 해설서에, 고등학교는 지리A·B와 일본사A·B 해설서에 반영한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근시일 내에 해설서를 개정해 2016학년도부터 사용할 교과서에 적용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해설서 개정이 '국제화가 진전하는 가운데 일본인이 영토 문제를 확실히 이해하지 않으면 잘못된 메시지를 외국에 전하게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해설서는 통상 10년 주기로 개정되는 학습지도요령에 맞춰 문부과학성이 편집한다.해설서 자체가 법적인 구속력은 없지만, 학습지도요령의 의미나 해석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기 때문에 교과서 제작이나 수업의 지침이 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08년 7월 개정한 중학교 해설서에 독도가 일본의 영토라는 주장을 담았지만, 고교 해설서에는 독도를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2008년 해설서를 개정했을 때 한국 정부는 권철현 당시 주일 대사를 소환하는 등 강력하게 항의한 바 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