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朴대통령 3·1절 기념사 총론 공감·각론 이견

최종수정 2013.03.01 16:48 기사입력 2013.03.01 16: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은 1일 박근혜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대일본,대북관계 등 총론에서는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안보, 복지 등 각론에서는 차이를 보였다.

새누리당 민현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대통령이 한일관계가 보다 발전적이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아가기 위한 건설적이고 진취적인 구상을 밝혔다고 평가한다"며 "향후 양국관계에서 우리는 역사적 시시비비는 단호하게 대응하지만, 미래구상은 긴밀한 협력적 관계를 구축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또한 "북한이 핵실험 등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무력적 위협이 지속된다면 강력한 대응으로 맞서지만 공동의 번영을 위한 노력에는 보다 따뜻하고 열린 마음으로 협력할 자세를 취하겠다는 의지로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3.1절 기념사에서 밝힌 국민 행복시대, 한반도 행복시대를 완성하기 위해서 남북관계의 정상화와 주변국과의 협력적이고 발전적 관계를 위해서 적극적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통합당 김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이 한일역사문제에 대한 일본정부의 적극적인 변화와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면서 "박 대통령은 일본의 우경화에 대한 단호한 대응과 함께 역사를 바로세우는 확고한 노력을 주문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확고한 안보를 바탕으로 한반도에 신뢰를 쌓아서 행복한 통일의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한 부분에 대해서는 "박 대통령의 확고한 안보관을 믿는다"면서도 "하지만 안보를 책임질 주무장관인 국방부장관 내정자가 인사청문회를 열지도 못할 부자격자로 드러난 만큼 시급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고언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맞춤형 복지시스템 언급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핵심공약인 만큼 국민의 기대가 크다"면서 "하지만 재원 마련 등 구체적 대책은 없고 약속 후퇴에 대한 우려도 나오는 현실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께서 본인의 약속이 담긴 분명한 정책을 조속히 내놓아 국민들의 우려를 불식하고 국민행복시대를 열어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