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0대 증권사 여성임원 달랑 1.5%

최종수정 2013.01.17 07:18 기사입력 2013.01.17 07: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국내 10대 증권사 임원 중 여성 임원의 비중은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 대우증권, 동양증권,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 우리투자증권, 하나대투증권, 한국투자증권, 현대증권 등 10대 증권사의 임원 396명 중 여성은 단 6명뿐이었다.
임원 90명인 미래에셋과 37명인 삼성증권 에 2명씩 있는 게 그나마 많은 축이었다. 임원 37명인 NH투자증권 과 27명인 대신증권 에는 1명씩밖에 없었다. 동양(43명), 대우(39명), 한국투자(34명), 하나대투(33명), 현대(33명), 신한(23명) 등에는 아예 없었다.

여성 임원 중 내부 승진은 한명도 없었다. 대부분 외부에서 능력을 인정받아 스카우트 된 경우다. 우리투자증권의 오세임 상무는 씨티은행, 골드만삭스 등에서 근무했다. 박경희 삼성증권 상무(SNI강북사업부장), 이재경 상무(SNI강남사업부장)와 미래에셋의 전진희 이사(압구정지점장), 윤자경 이사(브랜드전략실)도 외부에서 능력을 인정받아 영입돼 승진했다. 대신증권의 유일한 여성 임원은 이어룡 회장이다. 오너 한명만 여성 임원인 셈이다.

증권사에 여성 임원이 적은 것은 결혼과 출산 등으로 도중에 직장을 그만두는 경우가 많다는 게 업계의 지적이다. 증권사 업무가 제조업이나 은행, 보험, 카드 등 다른 금융업에 비해 남성 중심적으로 운영되는 것도 하나의 이유로 점쳐진다.
한 증권사 여성임원은 "결혼과 출산 등을 기점으로 회사를 관두는 경우가 많아 증권사 여성임원이 드문 것 같다"면서 "그나마 있는 여성임원 가운데서도 결혼과 출산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우리 사회 일가정 양립 문제에 대해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