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택시 대중교통 인정 재검토 바람직"

최종수정 2012.11.22 10:39 기사입력 2012.11.22 09: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정부는 버스 파업 사태를 불러온 택시의 대중교통 편입과 관련해 재검토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국토해양부는 택시를 대중교통에 포함하는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국회 입법 추진과 관련, 택시를 대중교통으로 인정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적 공감대 형성, 관계부처와 지자체 협의, 전체 운수업계의 의견조율 등 충분한 시간과 절차를 거쳐 재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22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버스 운행 중단이 종료돼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전국 버스 운행이 완전 정상화 됐다"면서 "이번 버스 운행 중단 사태로 국민 불편을 초래한데 대해 깊이 사과드리며 버스 운행 중단이 1~2시간 만에 조기 종료된데 대해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택시의 대중교통 인정 문제는 국가 교통체계 혼란과 국가·지자체에 추가 재정지원 압력 등의 여파를 낳고 이번과 같은 버스 운행 중단 사태를 야기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국토부는 택시가 전국 수송분담 비중의 9.4%를 담당하는 만큼 택시의 개별교통수단 기능에 맞게 종사자 처우개선과 업계의 어려움 해소 등을 위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버스 업계가 관련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버스 운행 중단을 천명하고 있어 다시 국민 불편을 초래하는 사태가 벌어지지 않을까 걱정된다"면서 "버스 업계도 운행 중단과 같은 극단적인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택시 대중교통 편입에 반발해 운행중단에 돌입했던 전국 버스는 오전 7시 20분을 기해 운행을 재개했다.

이에 대해 버스 업계 노조 관계자는 "시민들의 불편을 감안해 운행을 다시 시작했지만 23일 관련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다면 파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찬 기자 leem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