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장사, 1800개 미만으로 떨어져..26개월래 최저

최종수정 2012.11.06 13:48 기사입력 2012.11.06 06: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경기침체로 기업공개(IPO) 시장이 위축되고 경영난에 따른 워크아웃 등으로 상장폐지되는 기업들이 늘면서 상장회사 수가 1800개 아래로 떨어졌다.

6일 금융감독원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상장사는 지난달 말 현재 1792개사로 집계됐다. 이는 2010년 8월 말(1785곳) 이후 26개월만에 최저 수준이다.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사 수는 786개사, 코스닥시장은 1006개사였다.

이달 들어 코스닥시장에서 3개사가 퇴출되며 상장사 수는 다시 1789개사로 줄었다. 코스닥 상장사는 4개사가 더 상장폐지 될 경우 2007년 9월(998개) 이후 62개월 만에 1000개를 밑돌게 된다.

상장사 감소의 가장 주된 원인은 올해 급격히 IPO 시장이 위축되며 신규상장 기업 수가 줄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10월까지 신규상장한 기업은 28개사로 지난해 같은 시기 58개에 비해 반토막이 났다. 재상장기업은 올해 1~10월 3개사로 전년 동기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주식 발행을 위해 IPO를 단행한 기업은 올해 1~9월 18개사로 발행액은 3718억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기에는 기업 42개사가 1조8578억원을 발행했다.

경영난으로 퇴출된 기업들도 적지 않다. 올해 들어 10월까지 상장폐지된 종목은 60개로 지난해 같은 시기 62개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송화정 기자 pancak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