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곡동 특검, 김백준 소환 “개입 안했다”

최종수정 2012.11.12 13:08 기사입력 2012.11.03 14: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이명박 대통령 일가의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 의혹을 수사 중인 특검(이광범 특별검사)팀은 3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72)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날 오후 1시 50분께 서울 서초동 특검 사무실에 출석했다. 김 전 기획관은 부지 매입 과정에 관여했는지 여부에 대해 “개입 안했다”고 짧게 답해 혐의를 부인했다. 김 전 기획관은 또 이 대통령 내외에 대한 보고 여부에 대해 “들어가서 얘기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김 전 기획관은 이 대통령의 아들 시형(34)씨가 물어야 할 수수료 1100만원을 대납한 것에 대해서는 “그냥 내줬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부지매입 비용이 결정되는 과정에 관여했는지 추궁할 계획이다. 특검팀은 또 시형씨 몫의 중개수수료를 경호처가 대신 부담했는지, 이와 관련 이 대통령과 지시·보고받은 사실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특검팀은 앞서 시형씨로부터 매입대금을 넘겨받아 실무를 처리한 김세욱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실 선임행정관을 두 차례 방문조사했다. 김 전 행정관은 저축은행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구속기소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김 전 행정관은 업무처리 관련 김 전 기획관의 지시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특검팀은 전날 김인종 전 청와대 경호처장(67)을 불러 17시간 가량 강도높게 조사했다. 김 전 처장은 조사 과정에서 시형씨에게 유리하도록 매입업무를 처리한 사실이 없다며 배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 기자 foxfu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