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 성장성 불확실” 한화투자證 자료 공표 일시 중단

최종수정 2012.10.18 09:33 기사입력 2012.10.18 09: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한화투자증권 신세계 에 대해 ‘조사분석자료 공표 중단’ 조치를 내렸다.

비록 일시적이긴 하지만 대규모 투자 및 부채 증가 우려가 커지고 있는 신세계에 대한 불확실성을 반영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한화투자증권은 신세계가 센트럴시티 인수를 발표한 지난 16일 회사 홈페이지에 회사의 조사분석자료 공표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단 사유는 ‘성장의 불확실성 증가’였다.

한화투자증권측은 “협회 규정에 따라 1년간 3회 이상 연속으로 공표한 자료가 6개월간 공표되지 않으면 이에 대한 사유를 밝혀야 하는 규정이 있어 공지를 했다”며 “신세계가 이마트 와 분리 되면서 좀 더 심층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리서치센터에서 일시적 중단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표 중단 시기가 신세계의 대규모 투자 발표와 맞물렸다는 점에서, 최소한 한화투자증권 내에서는 신세계의 성장성에 우려를 나타낸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신세계는 최근 강남 센트럴시티 지분 인수를 위해 산업은행으로부터 1조원의 자금을 차입해 올 연말까지 차입금 규모는 2조원이 넘을 전망이다.

또한 하남 쇼핑몰 투자 등 신규 출점에 연간 수천억원을 쏟아붓고 있는 상황에서 15년간 운영해온 알짜 사업인 인천점을 롯데쇼핑에 빼앗길 상황에 처했다. 지난달 계열사인 조선호텔이 파라다이스호텔 면세점을 인수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흔들렸던 신세계로서는 이러한 대규모 투자에 대한 저항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미래에셋대우 도 18일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트레이딩 매수’로 하향조정하고, 목표주가도 종전보다 18% 내린 23만3000원으로 수정하는 등 시장 분위기를 반영한 보고서를 냈다.

김민아 대우증권 연구원은 “신세계는 센트럴시티 지분 60%를 1조25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면서 “2·4분기말 부채는 약 8000억원이고, 센트럴시티 지분 인수 금액은 부채로 충당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또 대구와 하남의 쇼핑몰 투자에도 각각 7000억원, 9000억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김 연구원은 “경기 불황으로 백화점 이익 성장이 예상치에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삼성생명 지분은 당분간 매각 계획이 없어 부채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3거래일 연속 하락했던 신세계는 18일 오전 9시 29분 현재 전일 대비 2000원(1.00%) 오른 20만2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