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로영화배우 윤인자, 향년 89세로 별세

최종수정 2012.08.21 17:12 기사입력 2012.08.21 17:06

댓글쓰기

원로영화배우 윤인자, 향년 89세로 별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영화 '빨간 마후라'로 잘 알려진 원로배우 윤인자가 향년 89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21일 한국영화배우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故(고) 윤인자(본명 윤인순)는 지난 20일 오후 6시께 노환으로 숨을 거두었다.

협회 관계자는 "윤인자가 앓고 있던 지병은 없었으나 노환으로 건강이 쇠약해져 1년여 간 병원에 입원해 있던 중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故 윤인자는 1954년 한형보 감독의 영화 '운명의 손'으로 데뷔, 대표작 '빨간 마후라'를 비롯해 '사도세자', '아리랑', '장희빈', '연산군', '아제아제 바라아제' 등 4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1999년까지 왕성하게 활동했다.

고인은 또한 1965년 '빨간 마후라'로 제4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으며 1989년 대종상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 1989년 백상예술대상 특별상, 2005년 여성영화인모임 여성영화인축제 공로상을 받는 등 한국 영화계에 크게 기여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수유동 대한병원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22일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