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지도부, 현행 경선 룰 사실상 확정

최종수정 2012.07.03 14:53 기사입력 2012.07.03 14: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경선 규칙을 둘러싼 갈등을 빚어온 새누리당이 현행 당규대로 경선을 치르기로 사실상 확정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지난 2일 여의도 모처에서 심야 회동을 갖고 현행 경선 룰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했던 관계자는 "간담회 성격의 자리로 경선 룰을 조율하기 위해 모였다"며 "최종 결론을 낸 것은 아니지만 현행 룰대로 해야 한다는 게 전반적 분위기였다"고 밝혔다.
비박계인 심재철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일반국민 참여비율을 확대하는 대안을 제시했다. 심 의원은 2일 선거인단 구성 비율을 현행 대의원 20%, 책임당원 30%, 일반국민 30%, 여론조사 20%의 비율을 각각 10%, 20%, 50%, 20%로 하자고 주장했다. 선거인단 규모도 20만 명에서 40만 명 수준으로 늘릴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나머지 최고위원들은 심 최고위원의 안을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일 오후 열린 새누리당 경선관리위원회의에서도 선거인단 규모를 20여만 명으로 확정하면서 '여성 50% 이상으로 대의원을 구성하고, 45세 미만 청년 비율을 맞추는 것이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의견이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정몽준·이재오 의원 등 비박계 주자들의 경선 참여는 어려울 전망이다. 이들은 "현 상황대로라면 경선 참여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해왔다.
이민우 기자 mw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