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재예방 우수건설업체에 대림·대우

최종수정 2012.07.02 18:05 기사입력 2012.07.02 18: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대림산업 대우건설 이 대형 건설업체 가운데 산업재해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일 발표한 건설업체 평균 환산재해율을 보면 대림산업은 지난해 기준 0.05%, 대우건설은 0.06%를 기록했다. 환산재해율이란 상시근로자 가운데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해 사망한 재해자에 대해 10배의 가중치를 부여하고 나머지 재해는 그대로 적용해 산정한 재해율로, 대림과 대우는 시공순위 50대 건설업체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어 KCC건설 이 0.07%, 포스코건설과 한화건설이 0.08%, 한라 이 0.1%로 산업재해율이 낮았다. SK건설ㆍ 삼성중공업 GS건설 이 뒤를 이었으며 도급순위 1ㆍ2위인 현대건설 은 10위 안에 들지 못했다.

1000개 건설업체 평균은 0.46%로 전년에 비해 0.05%포인트 늘었다. 고용부는 "재해율이 낮은 상위 230개 업체의 건설현장은 향후 1년간 지도ㆍ감독대상 선정에서 제외하고 높은 하위 100개 업체의 전국 시공현장은 올 하반기 중 정기감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대열 기자 dy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