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대성 '윤리위行'..새누리 쇄신의지는 여전히 '물음표'(종합)

최종수정 2012.04.19 22:08 기사입력 2012.04.19 12: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새누리당은 '논문표절' 의혹과 관련해 탈당키로 했다가 돌연 입장을 바꿔 당 잔류를 선언한 문대성 4ㆍ11총선 당선자(부산 사하갑)를 당 윤리위원회(위원장 김기춘 전 검찰총장)에 회부하기로 19일 결정했다.

오는 23일 열리는 윤리위는 문 당선자의 당원권을 정지시키는 방안, 탈당을 권고하는 방안, 당에서 영구제명하는 방안 등을 놓고 논의할 전망이다.
황영철 새누리당 대변인은 "윤리위가 엄정하고 신속하게 문 당선자 관련 사안을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해당 대학(논문 표절 여부를 심사중인 국민대)은 문 당선자 관련 사안에 대해 조속히 결론을 내주기를 다시 한 번 정중히 요청한다"고 했다.

'제수 성폭행 미수' 파문의 장본인 김형태 당선자(포항 남ㆍ울릉)가 자진탈당하고 문 당선자가 윤리위에 회부되면서 이들을 둘러싼 사태는 새 국면을 맞게 됐다.

그러나 여전히 궁금증은 남는다. 김ㆍ문 당선자의 차이점과 공통점은 뭘까. 김 당선자는 탈당했고 문 당선자는 일단 당에 남아있다는 게 차이점이다.
공통점은 둘 다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을 거론했다는 점이다. '박 위원장에게 부담을 줄 수 없다', '박 위원장의 의사에 반해선 안 된다'는 이유로 한명은 탈당을, 다른 한명은 당 잔류를 선택했다.

당사자가 된 박 위원장의 입장은 다소 모호해보인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만약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데 걸림돌이 되거나 (국민과의 약속을) 안 지키는 사람이 있다면 결코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임을 다시 한 번 강조드린다"고 했다. 김ㆍ문 당선자의 거취 등 이번 사태에 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다.

박 위원장의 이같은 소극적 발언은 당 내부의 목소리와 박자가 잘 안 맞는다. 이상돈 비대위원은 같은날 MBC라디오에 나와 "문 당선자는 당이 강제로라도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과 새누리당의 행보는 지난 총선 과정에서 보여준 결단력과 비교해보면 격세지감이다. 새누리당은 역사관 논란을 일으킨 박상일ㆍ이영조 후보에 대한 공천을 공천확정 뒤 5일 만에, 논란이 불거진 지 불과 2~3일 만에 전격 취소했다.

이는 위기의식과 쇄신의지 덕이었다. 새누리당의 현재 행보는 오히려 '임종석ㆍ김용민 사태' 속에서 갈팡질팡하며 민심을 잃었던 민주통합당의 모습과 겹친다.

물론 이 비대위원 주장처럼 '강제로라도' 조치하는 방안(윤리위 회부)이 마련되긴 했으나 적절한 시기는 이미 놓쳤다는 지적이 많다.

문 당선자가 당 잔류 배경을 설명하면서 박 위원장을 끌어들여 문제가 복잡해지자 부랴부랴 이런 결정을 한 것이란 의심을 지우기 어렵기 때문이다.

새누리당의 한 재선의원은 "박 위원장이나 비대위가 현 상황을 '승리한 총선의 연장선'으로 생각하는데 이는 큰 착각"이라면서 "지금은 '대선 시작' 정국이다. 국회 과반의석에 매달릴 때는 아니다"고 했다.

이 재선의원은 또 "지금부터 생기는 잡음 하나하나는 대선 과정에서 정치적 변수가 되지 않겠느냐"면서 "박 위원장의 태도를 이해하지 못하겠다. 공천에서 떨어진 사람들은 사소한 도덕성 문제만으로도 칼을 맞았다"고 꼬집었다.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