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한구 "새 당대표, 우파 결집할 수 있어야"

최종수정 2012.04.19 11:35 기사입력 2012.04.19 11: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이한구 새누리당 의원(4.11총선 대구 수성갑 당선자ㆍ사진)은 19일 "새누리당의 새 당대표는 우파세력을 결집할 수 있는 사람, 그런 자격을 갖춘 사람이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에 나와 "저는 (당대표 자격으로) 두 가지 요건을 중시한다. 하나는 대선 후보자와 호흡이 맞아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수도권이나 중부지역 지역구 인물이 적합하지 않겠느냐'는 지적에 대해 "지역적으로는 그렇다"면서 "그런 분들 중에서 두 가지 조건을 갖춘 사람이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한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그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민주통합당과 연대해 대권에 도전할 가능성과 관련해 "지금 야권이라는 것은 급진좌파세력"이라면서 "만일 (안 원장이) 급진좌파세력과 손을 잡는다면 중도파나 보수세력에서 안 원장을 다시 생각하는 사람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새누리당의 '박근혜 사당화' 지적에 대해선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엄청난 공로자"라면서 "그렇다고 해서 '박근혜당', 이런 식으로 이름을 붙이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새누리당은 민주정당이기 때문에 모든 희망자가 대통령 후보로 나설 수 있고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으며 모든 일은 법 절차에 따라 처리를 해야 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