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휴원 전 신한투자 사장, 19대 총선출마 공식 선언

최종수정 2012.02.09 14:28 기사입력 2012.02.09 14: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이휴원 전 신한금융투자 사장이 19대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출마 지역은 고향인 포항북구다.

이 전 사장은 9일 오후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평소 금융 전문 지식을 통해 지역사회에 봉사하고 싶다는 열망이 있었다"며 "40년 금융 노하우를 살려 포항 지역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그는 "최근 거듭되고 있는 여러가지 형태의 금융위기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금융전문가가 정치권에 반드시 있어야 한다"면서 "40년간 은행, 증권 등 금융업 전반을 두루 거쳐 쌓아온 전문지식을 활용해 국가경쟁력 제고에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휴원 전사장은 포항 출신으로 동지상고를 졸업하고 신한은행 창립멤버로서 노조위원장, 지점장, 영업추진본부장, 부행장(대기업, IB그룹 담당)을 거쳐 최근까지 신한금융투자 사장을 맡았다.

특히 사회공헌활동에도 관심이 높아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총재를 맡아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태권도한류를 전파하고있는 민간외교관 활동을 수행 중이다.
송화정 기자 yeekin77@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